1Gracie the “bark ranger” surveys her territory. (NPS/A.W. Biel)

[한국어]

By Lea Terhune
Feb 24, 2017

Gracie is a 2-year-old border collie with a mission. She is Glacier National Park’s first “bark ranger” — a skilled herder, she keeps mountain goats and bighorn sheep away from park visitors.

Gracie also helps rangers teach visitors good park manners. Getting too close to wildlife to take selfies isn’t a good idea for animals or humans, for example. And trying to touch the wildlife isn’t smart either. Both are problems in national parks.

A park ranger’s job is to manage wildlife and park visitors. Traditional methods of keeping wildlife away from the public — mostly making loud noises — have limitations.

That’s when it occurred to Mark Biel, who is a ranger and the park’s natural resources director, that his pet border collie Gracie might make a good canine ranger.

2Gracie poses with former Secretary of the Interior Sally Jewell and ranger Mark Biel. (NPS/Jacob W. Frank)

So Gracie was sent to school at the Wind River Bear Institute in Montana, where Karelian bear dogs are trained to keep park bears away from people.

Gracie did well, and she was hired to herd the bighorns. Just seeing Gracie was enough to keep wildlife at bay, because she resembles a formidable predator — a wolf. “They’d see her, run out of the parking lot and stay away for a couple of hours,” Biel said.

“They definitely recognize her as a threat,” public affairs officer Tim Rains said.

3Gracie attracts tourists, giving the ranger a chance to interact with them. (NPS/A.W. Biel)

Gracie’s success in wildlife management is matched by her public relations triumph. She boosted the park’s outreach tenfold, Rains said, not only to visitors inside the park but on social media. Gracie’s Instagram account @barkrangernps grew to nearly 10,000 followers from 4,000 in just three days.

“She can be a voice for wildlife management. She’s a tool in the toolbox that we just haven’t had before,” Rains said.

Dogs help people in many ways, such as enabling those with disabilities to perform daily tasks, while others find land mines or help protect the White House.

Other dogs making their marks in public service

4Piper on patrol at Cherry Capital Airport in Traverse City, Michigan. (airportk9.org)

Piper the Border Collie is famous in Traverse City, Michigan. He’s the “Airport K-9” who chases birds off the tarmac to prevent avian collisions with aircraft.

5Belle patrols the Reflecting Pool — inside and out — to keep geese away. (Courtesy photo)

Border collies in the Geese Police discourage flocks of Canada geese on the Washington National Mall from dirtying monuments. The Reflecting Pool at the Lincoln Memorial was once thick with bird poop, but no more.

6
Golden retriever Tobias inspects a boat for invasive species. (NPS/A.W. Biel)

Back at Glacier National Park, on boat-inspection days, golden retriever Tobias visits to sniff out invasive aquatic species such as zebra mussels. Mussel infestations degrade the ecosystem and clog water-intake systems.

Biel says next summer he and Gracie will be back at Logan Pass. And she’ll continue to show that tall bighorn ram who tries to challenge her who’s boss.

World Wildlife Day, held March 3, celebrates the diversity of the planet’s plants and animals. Follow @WildlifeDay on Twitter, and use hashtag #WorldWildlifeDay to join the conversation.


사람과 동물들을 안전하게 지키는 공원 경비대를 도와주는 “강아지 공원 경비견”을 소개합니다.1

Gracie는 임무를 수행하는 2살의 강아지로써 보더 콜리종입니다. 그녀는 Glacier 국립공원의 첫번째 “멍멍이 공원 경비대”로써 산양들과 큰뿔 야생양을 공원 방문객들로부터 지키는 양치기 경력견이죠.

Gracie는 방문객들이 공원 경비대로부터 공원 방문 예절을 배울 수 있도록 도움을 줍니다. 예를 들어, 셀카를 찍기 위해 야생들물들에게 너무 가까이 접급하는 것은, 사람에게도, 또 동물에게도 좋은 생각이 아니지요. 야생동물을 만지려고 하는 것은 더더욱 좋은 생각이 아니랍니다. 안타깝게도 국립공원에서 이 두가지는 모두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공원 경비대의 일은 야생동물과 공원 방문객들을 잘 관리하는 것입니다. 야생동물들을 공원 방문객들로부터 멀리있도록 유지하는 전통적인 방법 – 큰 소리를 내는 것 – 에는 많은 제한이 있죠.

2

바로 이때, 공원 경비대이자 천연자원 책임자인 마크 비엘씨가 자신의 애완동물인 보더 콜리견 Gracie가 좋은 공원 경비견이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그리하여 Gracie는 몬타나에 위치한 Wind River Bear 교육기관에서 교육을 받게 되었습니다. Wind River Bear 교육기관은 Karelian Bear 견들이 공원에서 곰들이 사람들로 부터 멀리있게 하도록 유지시키는 훈련을 받는 곳이랍니다.

Gracie는 잘했고, 큰뿔야생양들을 몰도록 선발되었습니다. 만만치 않은 포식자인 늑대의 모습을 닮은 Gracie의 존재만으로도 야생동물들의 접근을 막기에 충분했답니다. “야생동물들이 Gracie를 보고 주차장에서 달아나서 몇시간동안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라고 Biel씨가 말합니다. “위협적인 존재로 보는 것이 분명합니다.” 라고 공보관 Tim Rains씨도 말합니다.

3

Gracie가 야생동물들을 관리하는 성공적인 사례는 홍보 차원에서의 대성공과 함께합니다.  공원내 방문객들 뿐만아니라 소셜 미디어를 통한 공원 활동을 열배로 증폭 시켰습니다.  Gracie의 인스타그램 계정 @barkrangernps는 10,000명의 팔로워들에 근접했으며, 그 중 4,000명은 단 3일안에 모여들었습니다.

“야생동물 관리의 목소리가 되어 줄수 있습니다.  우리가 전에 가지지 못했던 공구함의 연장같은 것입니다.”라고 Rains씨가 말했습니다.

강아지들은 사람들을 다양한 방법을 도와줍니다: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하고, 지뢰를 찾는데에 도움을 주기도 하며, 백악관을 지켜주기도 하죠.

4

또 다른 보더 콜리견 Piper는 미시간의 Traverse시에서 유명합니다.  그는 “Airport K-9”으로써, 비행기와 새의 충돌을 막기위해 활주로에서 새들을 쫓는 업무를 합니다.

5거위 경찰대의 보더 콜리견들은 워싱턴 국립 몰에서 기념물을 더럽히지 않도록 거위떼들을 쫓는 일을 합니다.  링컨 기념관의 반사 연못(The Reflecting Pool)은 한때 새똥이 두껍게 깔려있었으나, 지금은 아니랍니다.

6Glacier 국립공원을 다시 들여다 보면, 배 검사일에 골든 리트리버견 Tobias가 얼룩말 홍합같은 침습성 수생 생물들을 후각으로 찾아내기 위해 방문합니다.  홍합의 습격은 생태계를 교란시키며, 취수 시스템이 막히게 합니다.

Biel씨는 다가오는 여름에 Gracie와 본인이 Logan Pass에 돌아올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Gracie는 키가 큰 쿨뿔 야생양에게 누가 지배자인지를 보여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자신합니다.

#WorldWildlifeDay

Advertisements